'핸드카메라기법'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0.03.07 카메라는 아직도 돌아간다. <REC2> (2)
장르별 리뷰/공포2010. 3. 7. 15:56


   (스포일러성 리뷰입니다)

   전편보다 더 무서워진 REC 가 다시 돌아왔다
   전편에서는 TV쇼 앵커인 안젤라가 무언가에 의해 카메라에서 멀어지면서 끝을 맺게 되는 1편에 이어
   2편은 70분 뒤에 특수요원 3명이 박사라 불리우는 사람과 해독제를 만들기 위한 소녀의 혈액을 찾으러 나선다는 이야기이다




   전편 보다 더욱 강력해진 공포로 숨쉬기 조차 힘들었다
  
1편은 중후반부터 공포심을 유발하고 숨쉬는 시간조차 아까울 정도로 눈을 떼지를 못하였는데, 
   2편은 초반부터 급격하게 빠른 호흡을 요구하기 시작했다. 1편을 몇번 재생해서 봤기때문에 감염된 인간들의 모습은
   그저 그런 좀비에 불과했다. 하지만 2편에선 새롭게 추가된 옵션이 있는듯 하다

   바로 감염된 인간들은 마치 누군가에 의해 조종되어지는 물건같았다. 감염체를 통하여 말을 하고
   감염체를 이용해서 이리저리 옮겨다니기도 한다. 2편의 마지막부분에 아주 자세한 설명이 나온다

   그럼 필자가 제일 무섭고 제일 재미있게 봤다고 자랑하고 다니는 이 영화, < REC2 > 에 대해서 이야기해보자




   너무 기대를 해서인가, 아니면 1편에 비해 감염체의 비중이 낮아져서인지 몰라도 아쉬운 부분들이 많았다

   1.
   모든 건물을 봉쇄하고 주변 건물도 봉쇄하고, 어떠한 사람의 진입조차 막고 있는 긴급한 상황에서
   특수요원 3명과 무기력하게만 보이는 박사 한명만을 그 건물안에 투입하여 미션을 하는 것은 이해가 안간다
  
그리고 중간에 보면 학생3명이 소방관과 어떠 한 아저씨와 지하수로를 이용하여 이 건물에 잠입하게 된다
   철통같은 보안속에서도 지하도 생각을 과연 못했을까? 그리고 그들이 들어간 뒤 경찰들은 그 문을 봉쇄한다
   마치 들어가기 기다렸다는 듯이 말이다. 조금은 어색한 상황설정인거 같아서 아쉬웠다. 3편은 예고하는.. 뭐 그런...

   2.
   감염체가 내눈에 박히든 나온 1편과 너무 다른 2편의 분위기가 왠지 공포영화인데 공포영화가 아닌영화 같았다
   한편의 미스테리 다큐드라마를 보는듯한 기분이 들었다. 뜬금없이 감염체를 통해 박사와 대화하는 장면은 나에게
   웃음을 선사해주었고, 이 장치가 분명히 마지막에 반전을 위해 만든건 분명히 알겠지만,
   그래도 감염체는 그냥 물어뜯고 그냥 뛰고 그런게 좀 나아보였다; 1편에 비해 2편의 감염체는 한없이 약해보였다 


   3.
   더욱 화려해진 핸드카메라기법 은 마치 주인공들의 호흡과 움직임을 같이 하는듯했다
   1편은 한명의 카메라맨이 카메라 한대를 가지고 분위기를 주도하지만 2편에서는 3명의 특수요원이 장착하고있는
   헬멧카메라를 이용하기에 이리저리 화면이 왔다갔다하면서 더욱 분위기는 고조될수 있었지만
   <클로버필드> 때를 볼때처럼 어느순간 이상이 되면 머리가 지끈거리고 눈이 아파왔다;
  
핸드카메라기법은 양날의 칼인듯 보인다. 영화의 설정상 바꿀수도 없는거지만, 그래도 머리가 너무 아팠다

   4.
   우리 모두 1편을 보고는 광견병이 전염병이 되었다는 것으로 생각의 결정을 내리게 된다
   하지만 2편을 보면 그 생각이 틀렸다는 것을 알수 있다. 박사 라고 불리우는 사람은 알고보니 목사였고
   그는 이 미션이 비밀수행작전이라고 이야기하고, 자신의 명령이 없으면 절대로 이 건물에서 나가지 못한다고 한다
   그리고 목사는 소녀의 피를 구해서 나가야만 했고, 그 소녀는 어둠속에서만 보인단다. 
   극의 공포심을 더욱 부각시키기 위해 제작진이 참 많이 노력했다; 끼어맞추려고 하는 의도가 분명히 보이는...;

   결국 광견병으로 인한 좀비영화가 아닌
   거꾸로 계단을 내려오는 장면으로 유명한 <엑소시스트>와 같은 장르영화인것이다

   어느 소녀 몸안에 악마가 깃들게 되었고 그녀로 인해 전염이 되고, 그걸 비밀리에 조사하려고 일반시민들이 사는 건물
   펜트하우스에 실험실을 만들게 되었고, 거기서부터 사건이 일어난것이다

   그리고 이 전염병을 끝낼수있는 혈액을 가지고있는 숙주, 소녀를 찾아 혈액을 찾아야만한다 라는 시나리오인것이었다
   이런 내용을 예상하지도 못했지만 꽤나 스토리가 탄탄했다. 그래도 아무런 생각없이 볼수있는 좀비물이었으면;
  
점염체들을 보면 <써티데이즈오브나이트> 가 생각나는건, 좀비보단 뱀파이어에 가깝다는 뜻인가? 




   <REC2> 는 3편을 예고하면서 끝나지 않는다. 그냥 탈출한다고만 확정된 후 카메라를 보고 응시하면서 끝이 난다
   그런데도 내가 3편이 나올거 같다라고 생각되어지는 것은 바로 위의 스크린샷에 있는 소년,소녀 때문이다
   3명중 1명은 이미 감염되었지만, 나머니 두명은 어느 방에 갇혀 나오지 못했다. 그리고 그들은 더이상 화면에 나오지 않았다
   그리고 숙주는 다른 사람에게 옮겨가 반전을 보여주었고, 결국 목소리를 이용해 그 건물을 탈출하게 된다
  
이 두가지 내용으로도 충분히 3편이 나온다라는 것을 알수 있다. 다만, 2편의 흥행성적에 따라서 달라지겠지만 말이다;

   <REC> 는 참 소재거리가 많은 공포영화다. 폐쇄공포증과 좀비의 적절한 만남과 핸드카메라기법을 이용하고,
   그냥 개한마리로 인해 일어난 일이 아니라 어느 악마에 의해 일어난 감염성바이러스라는 것도 들어났다
  
그러므로 이 악마가 세상밖으로 나가게 되면, 엄청 더 많은 이야깃거리가 생길 것이다

   하지만 왠지 3편을 미리 이야기하자면, 악마는 밖으로 나가지 못할것 같다. 밖으로 나간다면 방안에 갇힌 아이들은?
   그러므로 3편이 나온다면 또 이 지옥의 건물안에서 일어날 것이다. 점염체들도 다 죽은것 같은데; 흠..
   또 무슨 시나리오로 나를 놀래켜줄 텐가? 너무 기대가 되는 몇안되는 시리즈물이 될것같다




   바라는 점이 많았지만, 그래도 2편도 역시 나를 실망시키지 않았다. 스페인영화라서 안보려고 했지만,
   이들의 영화수준은 대단했다. 많이 다루어지는 장르임에도 불구하고 신선한 충격을 선사해준 1편

   그리고 많은 사람들의 생각을 부서트린 2편의 줄거리 까지... 전혀 생각치도 못했던 일들이 벌어지고 말았다
   1편은 엄청난 흥행을 했다고 하는데, 2편의 흥행이야기는 아직 나오지 않는거 봐선 크게 성공하진 않은듯 싶다
   그래도 아직 안 보신 분이 있다면 적극 건해드리고 싶습니다

   궂이 1편부터 볼 필요는 없지만, 먼저 보고 2편을 보시면 훨씬 이해가 빠르실 겁니다
   스포일러성 리뷰였지만, 그렇게 많은 스포일러는 아니죠^^?

    * 다른궁금한 점 있으신 분은 메일로 문의하시면 됩니다

Posted by 대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것도 첫편에 비해 재미없다 어쩐다 말이 많던데요 @_@)

    2010.03.07 20:5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리뷰들을 봤는데, 많은 분들이 실망을 많이 하셨더라고요^^: 저도 보면서 실망은 했지만, 몇안되는 제가 인정한 공포영화라서.. 아쉽긴 했지만 그래도 <rec> 는 무섭고도 흥미진진한 영화같아서 추천해드렸어요 ^^

      2010.03.08 17:42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