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리카크리스틴슨'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0.01.02 한 남자를 소유하고 싶은 그녀의 위험한 복수가 시작된다 /위험한 유혹 (2)
장르별 리뷰/공포2010. 1. 2. 14:06





SWIM FAN, 2002













         <위험한정사>의 청소년판
 
         <위험한정사> 라는 영화를 본 적이 있다.
         어느 여인이 한번 관계를 맺고 집요하게 그에게 매달리고 그를 소유할려고 하는 집착증을 그린 영화이다

         <위험한정사> 의 청소년 버전인 <위험한유혹> 을 보게 되었다
         평론가들은 다시 나와선 안될 재앙이라는 말로 이 영화를 혹평했지만, 난 꽤나 재미있게 봤다

         현실속에선 일어날수 없는, 없어야할 소재거리 이기 때문이다
         영화를 보다보면, <미저리>가 참 많이 생각나고 오버랩되는 부분도 많았다.
         비록 <미저리>의 애니 처럼 심경변화가 심하게 일어나지도 않고
         폴 처럼 몸이 성해서 싸우지도 못하는 그런 일방적으로 당하는 영화는 아니다
         하지만, <위험한정사> 에 벨(에리카크리스텐슨) 은 어떤 조치도 취하기 전에 일을 저질러버린다
         마치 슈퍼맨이나 배트맨을 보는듯 빠르고 체계적이며 공격적이고 똑똑해 보이기까지 하다

         물론 말도 안되는 그런것 때문에 쉽게 납득이 가지 않는 부분도 많지만,
         한 여인네가 집착을 하면 오뉴월에도 사람이 죽어나간다는 말이 맞는구나 라고 생각을 하게 됐다
         무섭다


         SIWMFAN 이란제목

         영화의 제목이 원제 <SWIMFAN> 의 뜻은 극중 벨의 채팅아이디에서 따온것이다



         영화줄거리
         벨은 다른 도시에서 전학을 왔다.
         전학을 와서 처음본 벤(제시브래드포드) 에게 호감을 갖게되고
         어여쁜 여자친구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벤은 벨에게 끌리게 된다

         그러다가 우연찮게 분위기에 치여 관계를 맺게 되지만, 여자친구한테 미안한 벤은 그날부터 벨을 멀리 하게된다
         자신을 멀리하는 벤을 집요하게 집착하고 그에게 관련된 인물들에게 피해를 주게 된다
         그렇게 하면 자신에게 다시 되돌아 올줄 알았던 어리석은 벨.

         그런 그녀의 행동은 더이상 인간이 해서는 안될 것들까지 해버리게 되는데..





         사랑이란 이름으로 그를 집착한다

         영화속에 벨은 일(?)을 꾸미기 전까지 다른 여자들과 마찬가지로 이쁘고 도도한 여자에 지나지않았지만,
         일을 하는 벨의 모습은 마치, <사탄의인형> 에 나오는 저주받은 인형처럼 잔인하고 무서웠다

         물론 벨이 이렇게 된데에는 벤도 잘못을 했다고 생각한다.
         쉽게 버릴 상대였다면, 관계를 맺지도 않았어야 하고 '사랑한다' 라고 말을 하지도 말았어야 하는데
         곧 자신도 그말을 하고 그 행동에 대해서 깊이 반성하고 후회하지만 이미 엎질러진 물이었다

         잔인한 복수는 결국 그녀의 사촌동생이 도와줌으로서 일단락되지만,
         복수는 복수를 낳고 또 복수를 낳게 된다

         자신을 위해 다른 사람을 위해 벤도 복수를 하게 되고, 끝까지 경찰까지 죽여가며 복수하러 온 벨도 복수를 하게 되고
         영화는 어느순간부터 로맨틱러브스토리에서 극악무도한 살인/공포 영화로 바뀌어간다.

         그 바뀜이 자연스럽게 전개되진 않지만,
         한 여자의 비극적인 사랑이 결국 집착이 되면서 새드엔딩으로 끝나는 시나리오는 무척 맘에 든다
         
         영화가 개봉했을때 많은 혹평을 받았지만, 영화는 박스오피스1위로 산뜻한 출발을 하게 된다
         관객들은 이런 복수극을 좋아하는 것 같다. 그리고 <위험한정사>의 청소년판이라는 문구에 현혹된것 같기도 하고..
         여튼, 우리나라에서도 <아내의유혹><천사의유혹> 등 비스무리한 내용들의 드라마가 인기를 얻고 있는데

         영화에서도 여인의 배신을 그린 영화가 개봉해서 크게 흥행했으면 좋겠다
         개인적으로 배신을 하는 여자주인공에는 청순가련으로 이미지를 잡은 배우가 했으면 좋겠다. 개인적인바램

 
        
     


         에리카크리스텐슨 이란 배우

         극중 벨의 역할을 맡은 배우 '에리카 크리스텐슨' 은 <트래픽>에서 마이클더글라스의 마약중독 딸을 연기하며
         연기력을 인정받게 된다. <은행터는법> 에서는 글래머스하게 정장을 입고 <위험한유혹> 에 나온 모습과는 다르게
         굉장히 매력적이고 예쁘게 나왔다. 비록 역할이 그의 이미지와 맞진 않지만, 커리어우먼의 이미지는 잘 살렸다
         
         딸찾는 어머니의 모습을 그린 <플라이트플랜> 에서도 나왔다고 하는데, 그렇게 비중이 큰 역할은 아닌듯하다
         몇번을 봐도 어디에 나오는지 잘 보이질 않는다. 승무원중 한명일텐데 말이다

         앞으로 그녀의 영화가 기대된다
         악역연기는 참 잘하는 배운데, 공포물에 또 나오길 기대하며...
 
Posted by 대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위험한 정사 청소년판이라.. 재밌어 보이네요^^
    제 블로그에도 들러주시고 믹시 추천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종종 놀러오시고, 좋은 글 발견하시면 Daum View 추천도 해주시면 좋겠네요.^^

    2010.01.02 16:2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말씀하신대로 재밌으니까 보셔도 괜찮습니다^^;
      책에 관한 내용이 많던데 앞으로 도움이 많이 될것같네요
      그리고 방문감사하고 댓글도 감사합니다

      2010.01.02 17:12 신고 [ ADDR : EDIT/ DEL ]